뉴스(소식)

야말 (Yamal) LNGC 1호선 성공적 인도

야말 (Yamal) LNGC 1호선 성공적 인도

대우조선해양이 세계 최초로 수주한 '쇄빙 액화 천연 가스운반선 (쇄빙 LNG선)'이 약 30개월의 건조과정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출항한다.

2016년 11월 7일 (월) 대우조선해양 거제 옥포 조선소에서는 세계 최초 쇄빙 LNG선의 완공을 기념하는 행사가 열렸다. 선주인 러시아 국영선사 소브콤플롯(Sovcomflot)사가 출항에 앞서 선박의 안전을 기원하고 대우조선해양 임직원들의 노고에 감사의 뜻을 전하는 행사였다.

이번 선박은 길이 299m, 폭 50m로 17만2600㎥ (우리나라 전체가 이틀간 사용할 수 있는 양)의 LNG를 싣고, 최대 2.1m 두께의 얼음을 부수며 나갈 수 있는 러시아 선급 협회 (RMRS)의 '아크(ARC)-7' 선급 쇄빙 LNG선으로, 얼음과 직접 맞닿는 선수와 선미 부분에는 일반 선박 강판보다 3배가량 두꺼운 70㎜ 두께의 초고강도 특수강판을 사용하였다.

대우조선해양은 2014년 전 세계 조선업계의 관심이 집중된 '야말(Yamal) 프로젝트' 수주경쟁에서 척당 3억2000만 달러인 쇄빙LNG선 15척 모두를 수주했다.

대우조선은 영하 52도에서도 모든 장비가 안정적으로 가동할 수 있는 방한처리시스템 (winterization system) 을 적용했다. 아울러 전후 양방향으로 쇄빙 운항 능력을 극대화하기 위해 360도 회전이 가능한 15 MW급 '아지포드 스러스터 (Azipod Thruster) '3기를 장착했다. 상선분야 최초 특수 추진시스템과 연료공급장치 등도 탑재됐다.

특히 LNG 탱크에서 발생하는 기화가스(BOG : Boil-Off Gas)를 추진연료로 엔진에 공급하는 LNG 연료공급장치(FGSS : Fuel Gas Supply System)와 발전기에 가스연료를 공급하는 D-VaCo (DSME Vaporizer and Compressor) 시스템 등 대우조선해양이 자체 개발한 기술을 적용해 친환경, 고효율 선박에 대한 선주의 요구를  완벽하게 실현한 것도 특징이다.

대우조선 관계자는 "최근 진행된 해상시운전 및 가스선적 검사에서 추진시스템 고장을 가정한 검사 등 선주의 까다로운 요구 조건에도 지속적으로 가스연료를 공급할 수 있음을 입증했다"고 전하며, 검사 직후 선주들은 감사의 편지를 보내와 대우조선해양의 완벽한 건조 능력과 LNG선 관련 기술력을 높이 평가 했다.

대우조선 이성근 부사장은 "앞으로 북극해 자원개발이 더욱 활발해 질 것을 예상해 지난 2008년부터 극지용 선박 연구개발과 투자를 선제적으로 진행해 왔다"며 "이번 쇄빙 LNG선의 성공적인 건조로 향후 극지용 선박 시장에서 독보적인 경쟁력을 가지게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 선박은 오는 11월 9일 옥포 조선소를 출항해 북극해의 빙해지역으로 이동, 내년 1월 말까지 쇄빙성능 검증을 위한 '빙해 운항 테스트 (Ice Trial Test)'를 하게 된다. 이 과정을 마치게 되면 곧바로 러시아 야말반도의 사베타항(Sabetta Port)으로 이동해 최종 인도될 예정이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이번 첫 쇄빙LNG선 출항을 시작으로 내년 하반기부터 2020년까지 순차적으로 14척을 선주측에 인도할 계획이다.


https://www.dropbox.com/s/6b5jyhl102900ip/Ice%20class%20-%20Korean.mp4?dl=0

https://www.dropbox.com/s/o7w0ypt7dk5ylxn/Offshore%20-Korean.mp4?dl=0


**********************************************************************************************************************************************************

World's 1st icebreaking LNG carrier to head for test voyage in Arctic Sea


The world's first icebreaking liquid natural gas (LNG) carrier is set to leave a dock in South Korea on the 9th November 2016 for a test voyage in the Arctic Sea, after about 30 months of construction at DSME(Daewoo Shipbuilding & Marine Engineering Co., Ltd.) in Korea.

DSME won the order to build the ship from Russia's state-run shipping Company Sovcomflot in March 2014.

Since then, Daewoo Shipbuliding has won orders to build 14 more icebreaking LNG carriers under the so-called Yamal LNG project.


The first tanker, which can carry 172,600 cubic meters of LNG, can sail through the Arctic route by breaking through ice up to 2.1 meters thickness.

The vessel's bow and stern are covered with 70 millimeters of specially treated steel plates that can endure 52 C below zero.

The vessel will leave the dock at DSME shipyard on the 9th November 2016 and head to the Arctic Sea for a ice trial test voyage.

After completing the test voyage by the end of January 2017, the ship will be delivered to the Russian client.

Lee Seong-keun, vice president of Daewoo Shipbuilding, said the construction of the icebreaking LNG carrier is expected to help the shipbuilder gain a competitive edge in the global market for such vessels.






더 사진
Steel Cutting _ HN 2418
Steel Cutting _ HN 2418
Keel laying _ HN 2418
Keel laying _ HN 2418
Keel Laying _ HN 2418
Keel Laying _ HN 2418
Launching _ HN 2418
Launching _ HN 2418
Launching _ HN 2418
Launching _ HN 2418
Launching _ HN2418
Launching _ HN2418
Launching _HN2418
Launching _HN24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