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소식)

OK 2016 Exhibition _ 러시아 선급협회 (RMRS) OK 2016 전시회 참가

[ 단독 인터뷰 ] 러시아 선급협회 (RMRS)


일간조선해양 interview with RS

Sergey D. Kaganov
Head of Project Support and Marketing Department


#1
지난달 초 박근혜 대통령이 러시아 방문을 계기로 에너지 및 극동 개발에 대한 경제협력, 북극 개발 등과 관련한 해양과학 협력 MOU 등을 맺었는데 이에 대한 러시아 선급 한국지사의 역할과 앞으로 기대되는 수혜에 대한 전망에 대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 우리 러시아 선급은 세계 조선해양업계의 주축중 하나인 국제선급연합회(IACS, International Association of Classification Societies)의 회원기관입니다. 따라서, 우리는 모든 부문에서 한국 조선사들과의 전략적 협력을 강화하는 데 적극적입니다. 러시아 선급은 지난 1996년 첫 업무를 착수한 부산 지사를 통해 한국에 잘 알려져 있으며, 특히 한국 조선소 및 관련 제조업체 고객사들과 긴밀한 네트워크를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내빙 선급(ice class) 선박 건조 작업을 함께하며 한국 조선사들과의 협력 경험을 한층 더 축적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경험은 양국간의 첨단기술 선박 부문의 파트너십을 더욱 확장할 수 있는 발판이 될 것이며, 러시아 선급으로서는 관련기술들의 융통적이고 효율적인 개발을 통해 기술격차를 좁히고, 향후 공동 프로젝트에서 적합하면서도 필연적인 연결고리로 활용할 수 있는 기회를 영광을 가질 수 있길 기대합니다.
러시아 선급은 최우선적으로 극지 기술(arctic technology) 부문에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우리는 지난 1960년대부터 수많은 내빙 선급(Ice class) 선박들의 입급을 담당해 왔으며, 해당 부문과 관련해 견고한 경험을 쌓았고 적합한 규칙과 규정의 틀을 마련하였습니다. 한국 조선업계는 이미 과거부터 상당수의 극지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진행한 바 있으며, 그 동안 축적해온 첨단 기술들을 대형 극지 선박 건조에 적용하여 러시아 선급과의 협력을 확장하는 데 많은 관심을 기울여줬으면 합니다.
결론적으로, 우리 러시아 선급은 향후 양국 간의 공동 개발에 있어, 신조 프로젝트 쪽에 더 많은 관심이 쏠리길 기대합니다.


#2
현재 한국 조선해양산업은 장기화되고 있는 침체 속에 대대적인 구조조정 등을 단행하는 상황인데 현재 러시아 선급 한국지사의 사업별 현황은 어떤지, 향후 전망과 함께 말씀 부탁드립니다.

→ 지난 1996년 설립된 러시아 선급 한국지사는 주로 운항 선박 관리에 집중했으며, 선박 건조 부문에는 미미한 노력을 기울였던 것이 사실입니다.
그러나 2005년부터 점진적으로 한국 주요 조선사들이 신조 프로젝트에 참여하기 시작했으며, 이후 부산 사무소에서 설계 및 건조 지원 업무 통해 제공 서비스 범위를 한층 넓히고 있습니다.
현재 러시아 선급의 한국 내 활동 범위는 조선업과 관련된 거의 모든 부문에 걸쳐 있습니다.
우리는 최근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및 현대중공업이 진행하고 있는 몇몇 신조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해당 프로젝트를 통해 건조 중인 선박들은 모두 극지 사양을 적용하고 있으며, 극저온 환경의 작업지에 투입될 예정입니다.
향후 러시아 선급의 한국 내 사업은, 전반적으로 대형 극지 사양 선박 부문에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3
오는 10월 개최되는 ‘2016 국제해양플랜트전시회’(Offshore Korea 2016-OK 2016)에 러시아 선급도 참가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전시회를 통해 소개될 프로젝트나 사업모델을 간단히 소개 부탁드립니다.

→ 글로벌 조선업계가 최근 기록적인 시황 침체를 지속함에 따라, 사업 진행이 쉬워지면서도 복잡해지는 양상을 띠고 있습니다. '2016 국제해양플랜트전시회'에서 러시아 선급이 가장 목표하는 바는 기존 고객사들과 더불어 잠재적인 고객사들과도 친밀한 관계를 쌓는 데 있습니다. 전시회 기간 동안 우리는 비즈니스 환경을 모니터링하고, 새로운 기회와 협력 관계를 찾기 위해 조선산업 업계 내의 니즈(needs)를 주의 깊게 경청할 예정입니다.
러시아 선급은 극지 기술과 관련한 우리 고유의 입급 서비스를 홍보할 것입니다. 최근 극지 사양으로 건조되고 있는 선박 중 70% 이상이 러시아 선급에 입급 될 예정이며, 그 내역은 쇄빙전용선(designated icebreaker) 13척 및 극지사양 선박 50척 등입니다. 이러한 전문지식은 빙해 지역에서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작동 가능한 고사양의 첨단(sophisticated) 기술 선박일 경우, 그 필요성이 두 배 이상으로 요구됩니다.


#4
러시아가 최근 조선해양 분야에서 한국뿐만 아니라 중국, 싱가포르, 이란(Krasnye-Tasdid 잭업 시추 리그 5기), 인도, 노르웨이, 핀란드 등 전 세계 국가들과 다양한 범위의 파트너십 협력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데 해외 파트너십 추진 전략 현황과 관련한 간략한 소개 부탁드립니다.

→ 사실 상기에 언급된 나라들 이외에도, 조선해양산업 부문에서 러시아와 협력할 파트너들은 훨씬 많습니다.
러시아가 중점을 두고 있는 선종들과 관련하여 저희 선급은 선주사, 조선소, 설계사무소, 제작사 등과의 파트너십 확장에 대체로 긍정적인 입장입니다.
저희 선급 관점에서는 최신기술의 대형선박의 건조 분야에서 한국 조선소들과의 긴밀한 협업을 중시하고 있습니다. 또한 Ice-class 사양의 해양지원선과 관련해서 핀란드와도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있습니다. 중국은 특히 상선건조에 있어 빠르게 성장 중이라 많은 잠재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끊임없이 변화하는 세계정세에 맞춰, 전략적인 계획을 세우는 일은 실로 힘든 일입니다. 적확한 전략을 내세우기 보다는, 선박건조이든 해양구조물이든 새롭고 야심찬 프로젝트가 있다면 저희는 언제든 모든 국가들과의 협업을 환영하는 바입니다. 대형 공동프로젝트야 말로 어떤 전략적 결정에 있어 확실한 교두보를 마련하는 길이라 저희 선급은 굳게 믿고 있습니다.


#5
최근 국제해사기구(IMO)의 선박평형수 관리협약(Ballast Water Management Convention)이 2017년 9월 8일자로 정식 발효 확정되는 등, 환경 보호를 위한 각 글로벌 기관의 규제가 강화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추세에 대응하여 러시아선급이 어떠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지 궁금합니다.
→ 저희 선급은 러시아연방해사기구(Maritime Administration of the Russian Federation) 와 42개국을 대신하여 IMO의 규정에 따라 선박검사를 대행할 수 있는 자격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12 회사의 선박 평형수 관리장치를 승인하였고, 러시아연방해사기구를 대신하여 84건의 형식승인을 부여하는 등의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선박 평형수 관리협약에 대한 러시아 선급의 지침사항은 2015년부터 유효해 왔으며 저희 선급에 입급된 선박들 가운데 해당 관리협약을 준수하는 선박에는 "BWM"이라는 추가적인 표기를 부여하고 있습니다.

---------------------------------------------------------------------------------------------- (English Version) --------------------------------------------------------------------------------------------

ASIASIS interview with RS

Sergey D. Kaganov
Head of Project Support and Marketing Department

#1
With summit talks in Vladivostok in September between Russian President Vladimir Putin and Korean President Park Geun-Hye, Korean companies have succeeded in winning Russia’s three largest projects, such as construction of fertilizer plants and ships and provision of technical advice for Russian shipyards. Also, they signed MOU for economic cooperation and arctic region development. Could you tell Asiasis readers the role of RS and your outlook for the benefits expected for RS?

→ RS is an IACS member society that shall obviously be a part of the shipbuilding/offshore industry. Thus, we are very keen in enhancing the level of strategic cooperation with Korean shipyards in respect of whatever aspects. RS is known to be well represented in Korea with the branch office in Busan permanently operating since 1996 and managing now quite a network of local clients among shipyards and manufacturers. In recent years, we gained some more experience working in the Korean major yards under several ice class newbuilds for the high north environment. In our opinion, this makes the ground for another step ahead to expanding the bilateral partnership in segment of the hi-tech ships. where RS would be honored to serve as an appropriate/inevitable link in the future joint projects by bridging the gaps where necessary for the smooth and effective developments.
Arctic technology is acknowledged to be a primary focus area in the RS activities. We have been classifying a great number of ice class ships since 1960-ties, having solid background and regulatory framework in place. We tend to believe that Korean industry, with some Arctic projects already realized in the past, would also be interested to take a bigger share in such promising area of cooperation by contributing with the state of the art capabilities in large tonnage shipbuilding.
So we would look forward to more newbuild projects staying open for any joint developments to mutual interest.

#2
As you know, Korean shipbuilding and offshore industries are going through the severe restructuring process. We would like to hear about the current status of RS businesses going on in Korea and their prospects.

→ RS representation in Korea, once originally established in 1996, has been mainly managing the ships in service, with a marginal share in shipbuilding.
Since 2005, we are gradually getting involved in newbuild projects at major Korean shipyards. This eventually led to the scope of services enhanced through a designated office for design & construction support.
Now the scope of RS activities in Korea includes almost everything associated with shipbuilding.
Currently we have several projects behind and some ongoing at DSME, SHI and HHI. All of the vessels under construction are of Arctic class as intended to operate in cold climate environment.
Generally, the prospects of RS in Korea would be primarily related to large tonnage vessels of ice class, as resulting from the Arctic ambitions coming up.
#3
RS participates in Offshore Korea 2016-OK 2016. Please introduce projects or business models you will present at the exhibition.

→ Doing business is generally becoming easier and yet more complex in view of the market currently tough in shipbuilding. Our main aim at the Offshore Korea 2016 is to get closer to our existing and potential customers. During the event, we would like to monitor the business environment, listening carefully to the industry’s needs in order to discover more opportunities and spheres for cooperation.
We would also be pleased to promote our class services with particular regard to the Arctic technology, which is known as a conventional feature of RS. Our profile shows over 70% off recent newbuilds to be of ice class, including 13 designated icebreakers and 50 Arctic class vessels. This kind of special knowledge may be demanded twice as much, when it comes to the sophisticated units capable to operate safely and efficiently in icy waters.

#4
In shipbuilding and offshore sectors, Russia is developing various types of partnerships with countries like China, Singapore, Iran, India, Norway, Finland as well as Korea. Please let us know about the partnership strategies.

→ In fact, there are far more partners to Russia in shipbuilding and offshore sectors. Let us assume that those you mentioned above would be a relatively short list.
In view of the wide range of ship types currently in Russia’s focus, RS is rather optimistic in expanding the sphere of partners among shipowners, yards, design offices and manufacturers.
From RS perspective, we certainly appreciate a high level of involvement of the Korean shipyards in construction of large tonnage state-of–the-art ships. We are also taking advantages from efficiently cooperating with Finland in terms of ice class OSVs. China is rapidly growing up with a great potential for construction of merchant ships, offering attractive solutions for their customers.
With the world continuously changing back and forth, establishing the strategic plans becomes difficult. Instead of declaring any firm strategies, we would just warmly welcome all the countries to cooperate within new ambitious projects, be it shipbuilding or offshore, to mutual benefit. We believe that big joint projects will be forming a solid basis for the strategic decisions.

#5
As IMO's Ballast Water Management Convention will enter into force on September 8, 2017, global institutions’ environmental regulations are strengthening. Let us know about the efforts of RS to respond to this trend.

→ RS is authorized to perform surveys of ships for compliance with the Convention requirements on behalf of the Maritime Administration of the Russian Federation and 42 Flags.
Presently, the BWM systems of 12 manufacturers have been certified, with 84 Type Approval Certificates issued on behalf of the RF Maritime Administration.
RS Guidelines on Application of the Requirements of International Convention for the Control and Management of Ships Ballast Water and Sediments, are effective since 2015.
RS-classed ships complying with the requirements of Convention standard D-1 for safe exchange of ballast at sea shall be granted with an additional descriptive notation “BW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