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소식)

러시아 6조원 규모 협력  (6 Trillion won contracts from Russia)

러시아 6조원 규모 협력 (6 Trillion won contracts from Russia)

[ News - 01 ]
source : http://www.the300.mt.co.kr
published 2016-09-04

President Park met Russian President Vladimir Putin and achieved …..6 trillion won contracts from Russia    


In the occasion of the summit meeting between Russian President Vladimir Putin and President Park Geun-hye, Hyundai • Kia Motor Group and Hyundai Heavy Industries Group have succeeded in concluding the projects for a total of 6 trillion won or more in size.
An opportunity to visit of Russia by President Park, Hyundai Heavy Industries was selected as the preferred bidder for the construction of 12 tankers for the Russian state-owned company “Sovcomflot” having a total of $ 660 million (approximately 730 billion won).
The two sides plan to sign the agreement at the end of this month after clarification of the current specifications, ship price, delivery date and etc. The vessels will be chartered to global oil majors “Shell” and will be used for oil transportation.
Both projects have been led by private companies, but it cannot be ruled out the possibility of direct influence of Russian Government because president Putin stated publicly by himself.
On the 4th September, President Putin told at a joint press conference after presidential summit held on one day before in Vladivostok that "Korea company was awarded for the Oil carriers from Russia," and “a plan is also required for the fertilizer plant at Nakhodka in Russia" he said.
A consortium of Hyundai Engineering and Hyundai Construction which were belonged to the Hyundai Motor Group recently signed an agreement with NMFF which is 100% subsidiary of the Russian state-owned chemical company NCG for the construction of the Russian fertilizer plant having a total amount of 51 billion dollars (about 5.6 trillion won). By 2022, the project to build the fertilizer plant will be the world's largest capacity located in Nakhodka.


푸틴 만난 朴대통령…러시아서 '6조' 수주      

박근혜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3일 오후 러시아 블라디보스톡 극동연방대학교에서 한-러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정상회담을 계기로 현대•기아자동차그룹, 현대중공업그룹 등이 러시아에서 총 6조원 이상 규모의 프로젝트 수주에 성공했다.
현대중공업은 박 대통령의 이번 방러를 계기로 최근 러시아 국영선사인 소프콤플로트의 유조선 12척을 총 6억6000만달러(약 7300억원)에 건조하는 계약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양측은 현재 사양, 선가, 납기 등에 대한 협의를 거쳐 이달 말 본 계약에 서명 할 계획이다. 선박은 글로벌 석유 메이저인 쉘(Shell) 로 용선돼 석유 운송에 쓰인다.
두 프로젝트 모두 우리 민간 기업이 주도했지만 푸틴 대통령이 공개적으로 직접 언급했다는 점에서 러시아 정부가 한•러 정상회담을 앞두고 영향력을 행사했을 가능을배제할 수 없다.
4일 푸틴 대통령은 전날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에서 박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 뒤 공동 기자회견에서 "한국 기업이 러시아로부터 에너지 운반선을 수주했다"고 전하고, "러시아 나호트카에 필요한 비료공장 건설도 계획한다"고 말했다.
현대차 그룹의 현대엔지니어링과 현대건설이 주도하는 컨소시엄은 최근 한•러 정상회담을 계기로 러시아 국영 화학기업인 NCG의 100% 자회사 NMFF와 총 51억달러(약 5조6000억원) 규모의 러시아 비료공장 건설 사업에 대한 본 계약을 체결했다. 2022년까지 나호트카 지역에 세계 최대용량의 비료공장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한•러 정상회담에서 양 정상은 △하바롭스크 폐기물 처리사업(1억7500만달러) △캄차트카 주립병원 건설(1억7000만달러) △블라디보스톡 냉동창고 투자•건설(5000만달러) 등 총 3억9500만달러(약 4300억원) 규모의 극동지역 프로젝트에 우리 기업의 참여를 추진키로 뜻을 모았다.
또 두 정상은 러시아 등 옛 소련 5개국으로 구성된 EAEU(유라시아경제연합)와 우리나라의 FTA(자유무역협정) 체결을 본격 추진키로 합의했다. 양국은 10월5일 한•러시아 비즈니스포럼을 계기로 모스크바에서 고위급 회의를 열고 한•EAEU FTA 추진 계획에 대해 협의키로 했다.
정상회담 직후 푸틴 대통령은 박 대통령의 선친인 고(故) 박정희 전 대통령이 1979년 타계 전 마지막으로 쓴 신년 친필 휘호를 깜짝 선물했다. '총화전진'(總和前進: 모두 화합해 앞으로 나아가자)이라고 쓰인 휘호는 박 전 대통령 타계 후 미국 미술품 시장으로 흘러간 것을 러시아 당국이 박 대통령에게 선물하기 위해 극비리에 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


[ News - 02 ]  
source : http://khnews.kheraldm.com  
published 2016-09-04

Park receives surprise gift from Putin    


Photo taken on Sept. 3,and provided by the presidential office Cheong Wa Dae, shows President Park Geun-hye looking at the calligraphy of her late father and former President Park Chung-hee after a working luncheon at the Eastern Economic Forum in Russia's Far East port city of Vladivostok. (Yonhap)
President Park Geun-hye received a surprise gift from her Russian counterpart Vladimir Putin during her visit to Russia's eastern port city of Vladivostok last week, her office Cheong Wa Dae said Sunday

Following a working luncheon on Saturday, Putin gave a calligraphy piece of the late former President Park Chung-hee, the incumbent president's father, which carries his New Year's wish for 1979 -- the year when he was assassinated by his intelligence chief after nearly two decades in power.

Putin handed over the piece to Park, expressing his appreciation for a New Year's gift that Park gave to his daughter Yekaterina Putina early this year. Putin bought the calligraphy work from an art market, Park's office Cheong Wa Dae said.

In the piece, the former general-turned-president wrote a message for "pursuing harmony and moving forward to the future," Cheong Wa Dae said.

Park visited Vladivostok on Friday and Saturday to attend the Eastern Economic Forum and a summit with Putin. She is currently in Hangzhou, an eastern lakeside city in China, to attend a Group of 20 summit of advanced and emerging economies.


++++++++++++++++++++++++++++++++++++++++++++++++++++++++++++++++++++++++++++++++++++++++++++++++++++++++++++++++++++++++++++++++++++++++++++++++

[ News - 03 ]
source : http://www.newsis.com
published 2016-09-03

Samkang M & T signed the MOU of $ 500 million with Russian Shipyard (Sudoverf DV)


Samkang M & T, based in Gyeongnam Goseong announced three days that the success of the MOU total of $ 500 million in size by $ 100 million per year in Vladivostok, Russia. This MOU is an agreement that Samkang M & T is participating in the newbuilding program for the replacement of aging large vessels in the Far East, ongoing since 2015 under the auspices of the Russian government, Russia Sudoverf DV jointly. Photo Russia is the last two days Sudoverf DV Corp. provides the technology for shipbuilding, as well as a look to celebrate the signing of the MOU to supply information to produce such a large block .2016.09.03 and equipment. (Photo provided Samkang M & T)


경남 고성군에 소재한 삼강엠앤티는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에서 연간 1억달러씩 총 5억달러 규모의 MOU 체결에 성공했다고 3일 밝혔다. 이 MOU는 삼강엠앤티가 러시아 정부의 주관하에 지난 2015년부터 진행중인 극동지방의 노후화된 대형어선에 대한 신조선 대체 프로그램에 러시아 Sudoverf DV사와 공동으로 참여하는 협약이다. 사진은 지난 2일 러시아 Sudoverf DV사와 선박건조에 대한 기술력을 제공함은 물론 대형블록 및 기자재등을 제작하여 공급하는 내용의 MOU 체결을 축하하는 모습이다.


++++++++++++++++++++++++++++++++++++++++++++++++++++++++++++++++++++++++++++++++++++++++++++++++++++++++++++++++++++++++++++++++++++++++++++++++

[ News - 04 ]
source : http://www.newsis.com
published 2016-09-03

S. Korean firms win $5.1 bln deal to construct fertilizer factory


A South Korea-led consortium has signed a US$5.1 billion deal to construct a massive fertilizer production factory in Russia's eastern port city of Nakhodka.

The signing of the deal took place on Saturday after President Park Geun-hye and her Russia counterpart Vladimir Putin held a summit on the sidelines of the Eastern Economic Forum in Russia's Far East city of Vladivostok.

The consortium consisting of Hyundai Engineering Co., Hyundai Engineering and Construction Co., and Japan's Toyo won the deal from Russia's Nakhodka Mineral Fertilizers Factory, a subsidiary of the National Chemical Group.

The consortium was selected as a preferred bidder in September 2014.

Meanwhile, Seoul and Moscow plan to hold government consultations over a mooted free trade agreement (FTA) between South Korea and the Russia-led Eurasian Economic Union (EAEU) on Oct. 5.

Since December, the two sides have been conducting a joint feasibility study on the FTA between South Korea and the bloc consisting of Russia, Armenia, Belarus, Kazakhstan and Kyrgyzstan.

The EAEU, launched in January 2015, is a customs union. It has a combined population of 180 million with its gross domestic product reaching US$1.6 trillion.

The bloc has already signed an FTA with Vietnam, which is slated to go into effect next month, while it has carried out or is currently conducting joint feasibility studies over separate FTAs with Egypt, Israel and India.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 51억달러 러 비료공장 건설수주  (2016/09/04)


This photo, taken on Sept. 3, 2016, shows President Park Geun-hye (L) talking with her Russian counterpart Vladimir Putin during a joint press conference after their summit on the sidelines of the Eastern Economic Forum in Russia's Far East port city of Vladivostok.
현대엔지니어링과 현대건설 등이 참여한 컨소시엄이 51억 달러 규모의 러시아 나호드카 비료공장 건설사업을 수주했다.
현대엔지니어링과 현대건설, 일본 토요(Toyo)사로 구성된 컨소시엄은 박근혜 대통령이 참석한 동방경제포럼(EEF) 계기에 비료공장 건설사업 계약을 체결했다.
나호드카 비료공장 건설사업은 2022년까지 세계 최대 용량의 비료 공장을 짓는 것으로 러시아 NMFF사가 발주했다. 컨소시엄은 지난 2014년 9월 이 사업의 우선 협상 대상자로 선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우리나라와 유라시아경제연합(EAEU)이 자유무역협정(FTA) 협의를 추진키로 한 것과 관련, 내달 5일 한러 비즈니스 포럼 계기에 모스크바에서 별도의 정부간 고위급 회의를 개최키로 합의했다.
고위급 회의에서 양측은 한•EAEU FTA 민간 공동연구 결과를 보고받는 한편, 교역•투자,•산업기술 협력방안과 함께 한•EAEU FTA 관련 향후 후속조치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앞서 한러 양국은 3일 정상회담에서 한•EAEU FTA를 추진키로 했다.
EAEU는 러시아, 카자흐스탄, 벨라루스, 아르메니아, 키르기스스탄 등 5개국이 회원국으로 참여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12월부터 민간 차원에서 한•EAEU FTA 공동연구를 진행했다.


++++++++++++++++++++++++++++++++++++++++++++++++++++++++++++++++++++++++++++++++++++++++++++++++++++++++++++++++++++++++++++++++++++++++++++++++

[ News - 05 ]
source : http://www.iusm.co.kr
published 2016-09-05

•    현대중공업, 러시아에 선박 거점 만든다
•    로스네프트와 사업협력 합의서 체결…설계•관리 JV 설립 추진


현대중공업이 러시아 국영 석유회사인 로스네프트와 포괄적 사업 협력에 합의했다. 사업 협력을 토대로 러시아에서 선박 설계, 프로젝트 관리 부문의 영역을 본격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3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소재 극동연방대학교에서 로스네프트(Rosneft)와 사업 협력에 관한 합의서를 체결했다. 합의서 체결식에는 가삼현 현대중공업그룹 선백해양영업본부 대표(부사장), 정기선 그룹 기획실 부실장(전무), 이고르 세친 로스네프트 회장, 파벨 표도로프 로스네프트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현대중공업은 이번 협력을 기반으로 러시아 국영 극동조선소인 FESRC(Far Eastern Shipbuilding & Ship Repair Center)와 상선 설계 및 프로젝트 관리(Engineering & Project Management)를 담당할 합자회사(JV) 설립을 추진한다.

합자회사는 현대중공업이 러시아에 설립한 최초의 선박사업 거점이 될 전망이다. 현대중공업은 러시아에서 농장, 호텔 등을 운영하고 있으나 선박과 관련한 법인이나 사무소를 두고 있진 않다. FESRC가 위치한 러시아 연해주는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이 1989년 시베리아 개발을 추진한 지역이기도 하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러시아의 조선소 건조 정책 시행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됐으며 설계, 프로젝트 관리, 선박용 기자재 공급, 전문 인력 파견 등을 통해 새로운 수익원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로스네프트는 중형 유조선 부문에서의 설계 및 건조기술의 전문성을 높일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로스네프트와의 협력 합의는 정기선 전무가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해외 네트워크 확장 전략의 일환이다. 현대중공업은 2015년 11월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회사인 아람코와 전략적 협력관계 구축을 위한 MOU를 맺었다. 지난 3월에는 미국 GE와 조선•엔진•기자재 사업 전반에 대한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정 전무는 글로벌 오일 메이저 및 선주사 경영진을 수시로 만나며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

[ News - 06 ]
source : http://www.naver.com

러시아 Zvezda 조선소


러시아의 Vladimir Putin 대통령은 러시아 극동에서의 조선업 발전에 초점을 맞추고 현지 직원들과 만남을 가졌다. Primorye 지역 Zvezda 조선소에서의 연설 중 그는 말했다 : "민영 조선소의 발전 및 새로운 생산 시설의 출범은 러시아 극동에서의 잠재력을 강화시킨다는 면에서 산업상 주요 전략적 목표의 하나입니다." 그는 2019년에 첫 선박을 만들어낼 것으로 예상되는 새 Zvezda 조선소의 탄생은 국내 전체의 조선업에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Zvezda는 Rosneftegaz, Rosneft 그리고 Gazprombank의 컨소시엄에 의해 건설되고 있다. Rosneft, FESRC, Damen, Keppel 그리고 MH Wirth가 참여하는 합작 사업(joint venture)을 다지기 위한 많은 협약이 이미 체결되었다.

Rosneft에 의하면, 이 조선소는 처음에는 각각 재화중량톤수가 114,000 deadweight이고 얼음지역 항해가 가능한 급(ice-class) 다목적 보급선인 5척의 Aframax 유조선을 건조할 것이며 모두 액화천연가스(LNG)를 연료로 쓰는 유조선이라고 한다.

Putin은 말했다 : "앞서 나가고 있는 원유 및 가스회사 그리고 주요 기업들 모두 Zvezda와 함께 일하는데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선박 제작 첫 계약이 체결되었습니다."  "Zvezda 조선소는 연간 33만톤의 압연강(rolled steel)을 사용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러시아의 금속회사들이 Zvezda 조선소가 필요한 것 대부분을 담당하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Putin은 노동생산성이 향상될 뿐만 아니라 그 노동생산성은 여러 지표에서 우리의 주요 경쟁자들의 지표보다 더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
"극동의 조선소들은 경쟁력이 있고 품질이 우수한 제품을 고객들에게 선사할 것입니다. 한편 새 조선소 Zvezda는 극동 지역의 발전을 위한 잔정 성공적인 프로젝트이고 또 눈에 띄는 자산이 될 것입니다."

Rosneft의 최고경영자 Igor Sechin은 이 조선소는 조업의 1단계로 공급선(supply ships), 얼음지역 항해가 가능한 유조선 그리고 기타 해상 장비에 초점을 둘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2단계 발전은 거의 모든 중량 및 제원의 선박을 수용할 수 있는 건선거(dry dock)의 건설을 포함하고 있다. 새 선거에는 900톤의 부양력을 가진 크레인 1대가 갖춰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Sechin은 말한다. 3단계에서 이 조선소는 모든 유형의 해양 건조물도 만들 수 있음을 과시할 것이다.


++++++++++++++++++++++++++++++++++++++++++++++++++++++++++++++++++++++++++++++++++++++++++++++++++++++++++++++++++++++++++++++++++++++++++++++++

[ News - 07 ]
source : http://www.google.co.kr


CONSTRUCTION OF ZVEZDA SHIPBUILDING COMPLEX

The Far Eastern Yard Zvezda in Bolshoi Kamen Bay hosts an ongoing pilot project, the construction of one of the most advanced shipyards in Russia.
The project envisages the development of a shipyard, the Zvezda Shipbuilding Complex, specialized in construction of large ships, and the deployment of its production facilities.

The project is a constructed-from-scratch type with renovation of some facilities located within the development area. It will include the construction of all the production facilities and infrastructure and procurement of the production technology for the best functioning of the new enterprise. The shipyard facilities will feature the latest production equipment, robotic work cells, machine-driven and automated lines, standard jigs and fixtures, and IT systems to support the high-tech production and the use of machines and automation to ensure  a high quality and commercially successful product.  

On completion of the construction project, the Zvezda Shipbuilding Complex will be able to construct tankers with a displacement of up to 350 thousand tons, LNG carriers up to 250,000 cubic meters, ice class vessels, specialized vessels with a launch weight up to 29,000 tons, offshore platform units, and other types of ships.

[Location] Primorsky Krai, Bolshoi Kamen Bay, Pyat Okhotnikov (Five Hunters’) Bay

[project duration]    –  2017

[Project goals]

•    Construction of the first Russian modern shipyard for large vessels to meet the needs of the Russian customers
•    Commercial ship construction to transport cargo via Russia’s internal and external sea routes
•    Offshore platform construction to extract natural resources in the Russian continental shelf

Highly qualified production and engineering personnel and a system for its training and retention are required to translate such large-scale goals into action. About 2,000 jobs will be created following the commissioning of the Zvezda Shipbuilding Complex, Phase I, and 6,500 jobs upon the commissioning of the entire project.

[Project stages]

Phase I. Hull structures fabrication shop and paint shops (including an open final assembly area)
Phase II. Dry dock and fabrication shops
Phase III. A series of shops and a dry dock in the Mysovoy Community

[project details]

Expected employment: 6,500 people
General designer: Shipbuilding and Ship Repair Technology Center, JSC
Engineering Consultant: IMG Ingenieurtechnik und Maschinenbau GmbH (Germany)

[Shipyard Layout]

Refer to the photos






더 사진
President Park met Russian President Vladimir Putin and achieved …..6 trillion won contracts from Russia
President Park met Russian President Vladimir Putin and achieved …..6 trillion won contracts from Russia
박근혜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3일 오후 러시아 블라디보스톡 극동연방대학교에서 한-러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3일 오후 러시아 블라디보스톡 극동연방대학교에서 한-러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Park receives surprise gift from Putin
Park receives surprise gift from Putin
Samkang M & T signed the MOU of $ 500 million with Russian Shipyard (Sudoverf DV)
Samkang M & T signed the MOU of $ 500 million with Russian Shipyard (Sudoverf DV)
▲ 현대중공업이 지난 3일(현지시각)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소재 극동연방대학교에서 가삼현 부사장(그룹선박해양영업본부 대표), 정기선 전무(기획실 부실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러시아 국영 석유회사인 로스네프트(Rosneft)사와 협력합의서에 서명했다.
▲ 현대중공업이 지난 3일(현지시각)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소재 극동연방대학교에서 가삼현 부사장(그룹선박해양영업본부 대표), 정기선 전무(기획실 부실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러시아 국영 석유회사인 로스네프트(Rosneft)사와 협력합의서에 서명했다.
Zvezda Shipyard Layout -01
Zvezda Shipyard Layout -01
Zvezda Shipyard Layout -02
Zvezda Shipyard Layout -02
Zvezda Shipyard Layout -03
Zvezda Shipyard Layout -03
Zvezda Shipyard Layout -04
Zvezda Shipyard Layout -04
Zvezda Shipyard Layout -05
Zvezda Shipyard Layout -05
Hull Shop of Zvezda Shipyard
Hull Shop of Zvezda Shipyard